Place하나인 듯 둘인 듯, 작가의 작품세계와 잠봉뵈르 샌드위치

#하이로드

#국제갤러리

#전시소식





봄을 만끽하고자 사무실을 뛰쳐나와 갤러리로 향했습니다.
금강산도 식후경이라지만 전시를 음미한 후 먹는 한 끼만큼 몸과 마음이 풍요로워지는 식사가 또 있을까요.
미(美)와 미(味)의 완벽한 조합을 탐닉하기 위해 떠난 에디터의 여정, #하이로드 를 소개합니다.

김윤신 ≪Kim Yun Shin≫,
📍국제갤러리 ~4/28

▪️1970년대부터 이어진 작가 김윤신의 작품세계 ‘합이합일 분이분일(合二合一 分二 分一)‘은
두 개체가 하나로 만나며, 다시 둘로 나누어진다는 것을 의미합니다. 서로 다른 둘이 만나 상호작용을 통해 하나가 되고,
그렇게 만난 합이 다시 둘로 나뉘어 각각의 또 다른 하나가 되는 역학의 반복은 곧 김윤신의 작업 과정을 묘사하는 것이기도 하죠.
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로, 35년생인 작가는 90대임에도 불구하고 최근까지 전기톱을 사용해 작품 제작에 힘썼을 만큼
창작에 대한 열정이 대단합니다.

▪️나누고, 합치는 과정에서 둘이 되기도, 하나가 되기도, 그리고 다시 둘이 되기도 하는 조각 작품들.
마침 전시가 열리는 국제 갤러리 근처에 자리한 ‘소금집 델리’에서는 김윤신의 철학과 딱 들어맞는 잠봉뵈르 샌드위치를 맛볼 수 있었습니다. 하나였던 바게트를 반으로 분하고, 이즈니버터와 잠봉을 채워넣은 뒤 다시 하나로 합체해 먹는 잠봉뵈르 샌드위치의 맛이란!
꿈 같았던 낭만을 맛본 뒤 다시 사무실로 복귀하려니 발걸음이 무겁네요.

사진 | @kukjegallery, @salthouse_official



인스타그램 바로가기

  


www.highcut.co.kr
© MFRENZ All rights reserved.
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172길 65
T. 02-3444-0331 E.info@hightcut.co.kr

www.highcut.co.kr
© MFRENZ All rights reserved.
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172길 65
T. 02-3444-0331 E.info@hightcut.co.kr